3학년 사신반 그림자극 공연

작성자
그루터기
작성일
2018-12-13 19:52
조회
110
안녕하세요. 그루터기입니다.

하늘에서 눈이 내린 오늘. 사신반 아이들은 그림자극을 준비해 점심시간에 공연했습니다.

3학년은 11, 12월에 말과글에서 ‘랑랑별 때때롱’과 생활미술 시간에 빛의 3원색을 배웠었지요.

수업 마무리로 랑랑별 때때롱에 나오는 목차 중 선택해 그림자극을 만들었어요.

목차 중 ‘호박죽’과 ‘종이 비행기’ 부분이었답니다.

눈이 오는 날이었지만 많은 사람들이 보러 와주셨지요.

호박죽 모둠은 대본을 만들어 여러 명이 돌아가며 읽었고,

종이 비행기 모둠은 한 명이 대본을 읽으며 모둠원이 그림자를 움직였어요.

10분 남짓 짧은 공연이었지만 아이들의 정성이 깃든 공연이었답니다.

한 아이는 “이렇게 사람이 많이 올지 몰랐다”며 하소연을 합니다.

퇴근길 눈이 온 후 맑게 개인 하늘에 ‘랑랑별의 하늘이 아닐까?’라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.

전체 0